Home » News » 아파트 베란다에 노천탕이?! 40평대 아파트의 기막힌 공간활용 | 오늘의집

아파트 베란다에 노천탕이?! 40평대 아파트의 기막힌 공간활용 | 오늘의집

오늘의집 @-달이 님의 집들이입니다.

✨인테리어 제보는 인스타그램 @todayhouse

안녕하세요? 저는 10살, 5살 두 아들을 키우며 살고 있는 평범한 주부입니다. 지금 사는 집으로 이사 온 지는 7년 정도 되었습니다. 리모델링한 지 7년이나 지난 집을 소개해도 될까? 라는 생각에 조금 망설여졌지만 저처럼 아이들을 키우면서도 집을 예쁘게 가꾸고 싶은 분들께 혹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하여 용기 내서 저희 집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우리 집 도면

우선 저희 집 기본 도면입니다. 저희 집은 위 도면과 크기와 구조는 동일하고 좌우 방향으로 대칭을 이루는 아래와 같은 구조입니다.

거실

첫 번째로 소개해드릴 공간은 거실입니다. 저희는 7년 전 이사 올 때 인테리어 디자인 업체를 통해 집 전체를 올리모델링 하였습니다. 거칠고 삭막해 보일 것만 같은 자재들이 서로 묘한 조화를 이루며 독특하면서도 의외로 아늑한 느낌을 주는 카페 인테리어에 매료되어 저희 집의 기본 컨셉을 카페 풍의 빈티지 컨셉으로 정했답니다. 그래서 저희 집엔 일반적인 주거 공간에서는 흔히 사용하지 않는 다소 생소한 자재나 시공 방법이 많이 사용되었습니다.

거실은 저희 가족이 가장 시간을 많이 보내는 공간이자 빈티지한 카페 느낌이 잘 표현된 공간 중 하나입니다.

ㄱ자로 배치된 소파 뒤로 보이는 벽면은 무게감 있는 톤의 티크 고재 패널로 마감하여 빈티지하면서도 우드가 주는 따뜻한 질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길고 낮은 소파 테이블에서는 아이들과 함께 치킨을 먹으며 영화를 보기도 하고 밥을 먹기도 한답니다.

TV가 있는 쪽 벽면은 미장 후 무광 코팅을 하여 노출 콘크리트 느낌을 주었습니다. 콘크리트가 그대로 드러난 노출형 천장과 표면에 불규칙한 요철이 있는 독특한 질감의 진한 블랙 타일 바닥재 역시 빈티지한 느낌을 더욱 부각해주는 요소들입니다.

거실 소파 한쪽에 앉아 바라본 모습입니다. 마감이 덜 된 듯 거친 느낌의 벽과 모던한 가구들의 조화가 참 좋습니다.

거실 오른편으로 살짝 보이는 우드 슬라이딩 도어는 남편의 서재 방과 큰아이의 방입니다.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다이닝룸과 둘째 아이 방의 모습이 살짝 보이네요.

블랙과 그레이 우드 톤이 주를 이루는 저희 집엔 옐로우 계열의 색상이 참 잘 어울립니다.

채도가 있는 색상을 선호하진 않지만 포인트를 주고 싶을 땐 주로 옐로우 계열을 선택한답니다.

원목이 주는 가장 큰 매력은 단 하나도 같은 색상, 같은 패턴이 없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나무마다 각기 다른 고유의 무늬와 색깔, 질감들이 어우러져 이렇게 다채로운 아름다움을 발산하는 점이 참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저희 집은 정남향이라 해가 정말 잘 드는 편이지만 특이하게도 저는 너무 환하게 밝은 것보다 조금 어두운 듯한 조도를 더 좋아한답니다.

안방

안방 역시 아이 방과 마찬가지로 헤링본 원목 마루와 화이트 도장 벽으로 마감되었습니다. 침대 헤드 보드 쪽의 벽면만 톤 다운된 그린 색상으로 포인트를 주어 차분해 보이면서 무게감을 주었습니다.

안방은 라지킹 사이즈의 큰 침대와 협탁 외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저희 집에서 가장 미니멀한 공간이랍니다.

침구는 장식이나 무늬가 없고 세탁이 용이한 화이트톤의 깔끔한 호텔식 면 침구를 선호합니다.

다른 각도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거울이 달린 슬라이딩 도어를 열면 드레스룸과 안방 욕실이 나옵니다.

안방 드레스룸입니다.

침실 바닥과 동일하게 오크 원목 헤링본 마루와 화이트 도장 벽으로 마감되었습니다. 벽과 동일한 색상의 도장 도어와 원목 손잡이로 통일감을 주었습니다.

양 사이드로 넉넉한 수납공간이 있어 옷이나 가방, 침구류 등을 수납하고 있습니다.

안방 커튼 뒤로 보이는 폴딩 도어를 열면 아주 특별한 공간이 나오는데요. 바로 아이들의 최애 공간인 미니 수영장입니다.

저희 집은 올확장 구조라 베란다가 없는데 내력벽이라 확장하지 못한 곳이 딱 두 군데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안방 베란다입니다. 리모델링을 진행하면서 딱히 용도가 없는 넓은 안방 베란다를 아이를 위한 특별한 공간으로 만들고 주고 싶어 고민하다 아이가 물놀이를 할 수 있는 수영장 같은 공간으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원래는 베란다 전체를 꽉 채울 정도의 크기로 만들려고 계획했지만 아파트라는 건축물의 특성상 여러 가지 제약이 있어 당초 계획보다는 훨씬 작은 욕조 같은 수영장이 되었지만 그래도 저희 아이들은 이곳을 수영장이라 부른답니다.

진짜 수영장처럼 크진 않지만 실제로 보면 일반 욕조보다는 훨씬 크고 깊이가 있어 아이들이 놀기에 충분하답니다. 무더운 여름에는 매일 같이 이곳에서 시원하게 물놀이를 즐기고 겨울에는 따뜻한 물속에 몸을 담그고 반신욕을 즐기는데 욕조 밖의 차가운 공기 때문에 마치 노천탕에 와 있는 느낌이 듭니다.

이곳의 인테리어 포인트는 적삼목 원목 패널로 마감한 천장과 수납장 도어입니다. 적삼목은 흔히 사우나 바닥과 벽 마감에 사용하는 수종인데 습기에 강할 뿐 아니라 습기를 머금었을 때 뿜어내는 향이 너무나 매력적입니다. 특히 겨울철에 이곳에서 목욕을 하고 나면 수증기로 인해 은은하고 기분 좋은 적삼목 향기가 뿜어져 나와 온 집안에 퍼진답니다.

처음엔 이곳을 리조트 느낌으로 꾸미고 싶어서 몇 년간은 한쪽에 원형 카펫과 큼직한 라탄 체어를 두었었습니다. 예쁘긴 했지만 거의 사용하지 않고 공간만 차지하고 있어서 얼마 전 모두 정리하고 현재는 이렇게 수납함을 꽉 채워 넣었답니다.

이곳 수납장은 물놀이에 필요한 수건이나 로션 같은 물품이 보관되어 있기도 하지만 주로 잘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옷, 장난감 등)의 임시거처(?) 같은 공간으로 사용 중입니다.  평소 잘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을 이곳에 옮겨 놓고 몇 개월 지켜보면서 중간에 꺼내 쓰지 않는 물건은 더 이상 필요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주기적으로 한 번씩 정리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지 않는 물건들을 주기적으로 정리해 비워주는 것만으로도 수납공간에 여유가 생기고 집안도 한결 깔끔해진답니다.

주방

먼저 전체적인 주방의 모습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