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배터리 교환식 전기차 밀어붙이는 중국..11개 시범도시 지정

배터리 교환식 전기차 밀어붙이는 중국..11개 시범도시 지정

상대적으로 적용 늦은 중대형 화물차도 적극 시험

배터리 교환소 들어선 상하이자동차의 룽웨이(榮威)Ei5 [중국 매체 전기방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배터리 탈착식 전기차 보급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9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전날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베이징(北京), 난징(南京), 우한(武漢), 싼야(三亞) 등 11개 도시를 전기차 배터리 교환 사업 시범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현재 세계 시장에서 대부분 전기차는 고정 배터리를 내장해 특별한 사정이 없이는 배터리를 교체하지 않는다.

중국은 그러나 방전된 배터리를 다시 충전하는 대신 지정된 ‘배터리 교환소’에서 미리 충전된 다른 배터리로 신속하게 바꿔 끼는 방식의 전기차 충전 모델을 국가 정책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다.

중국은 작년 5월 내놓은 국무원 연간 업무보고에서 처음으로 전기차 배터리 교환소 권장 방침을 밝히면서 이를 ‘신 인프라’ 중 하나로 규정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작년 7월 전기차에서 배터리를 떼어 판매할 수 있도록 명확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등 제도 정비 역시 신속히 진행했다.

중국의 자동차 업계도 배터리 교환 사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전기차의 배터리를 교환하는 모습 [중국 매체 전기방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의 3대 전기차 스타트업 중 하나인 웨이라이(니오)는 이미 원하는 고객에게 배터리를 떼고 판매하고 있다.

고객은 배터리가 제외된 차량을 일단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고 배터리를 리스 형식으로 빌려 쓰는 방식이다.

세계 최대 배터리 업체 CATL(닝더스다이)는 작년 8월 웨이라이와 함께 배터리 교체형 전기차에 배터리를 대여해주는 합작사를 차렸다.

현재 중국에서 배터리 교체형 전기차 모델은 200여개, 누적 판매량은 15만대에 달한다.

아울러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이번에 11곳의 시범지역을 지정하면서 이 중 탕산(唐山) 등 3곳은 특별히 중형 트럭 전문 전기차 배터리 교환 사업 지역으로 구분함으로써 12t 이상 중대형 트럭 산업에서도 배터리 교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차이신은 “배터리 교환 방식과 충전 방식은 각각의 장단점이 있다”며 “배터리 교환 방식은 (전기를 다시 채우는 데까지) 훨씬 빠르지만 차량과 배터리를 특별하게 설계해야 하고 배터리 교환소를 건설하는 비용이 비교적 높다”고 지적했다.

cha@yna.co.kr

(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