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모터홈 원할 때 마스터 15인승 버스가 제격

모터홈 원할 때 마스터 15인승 버스가 제격

캠핑카 구축시 집 그대로 옮겨온 듯 모든 시설 완벽히 개조

최근 라이츠 시장에서 세컨드하우스 개념이 다양해지고 있다. 한적한 시골에 작은 집을 마련하는 것에서부터 최근 캠핑 열풍까지 모두 세컨드하우스에 대한 열망이라고 볼 수 있다. 복잡한 일상을 떠나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곳에서 나만의 공간을 가진다는 것이 지친 심신을 위로해주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모터홈이라고도 할 수 있는 캠핑카를 마련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 가격도 천차만별이기에 고민도 많이 하지만 모든 것을 갖춘 캠핑카는 억대를 호가하기 때문에 합리적인 대안으로 르노 마스터 15인승 버스를 캠핑카로 개조하는 것이 인기다.

르노 마스터 15인승 버스는 내부 공간이 경쟁 차량보다 커 캠핑카로 개조하기에 더 적합하다. 차량의 크기와 내부 공간을 좌우하는 휠베이스(앞바퀴 축에서 뒷바퀴 축까지의 거리)가 경쟁차보다 250㎜가량 긴 4,335㎜이다. 그 만큼 활동반경에 필요한 여유있는 공간을 만들기에 충분하며, 이동환경도 만족감을 준다.

르노 마스터 15인승 버스는 침실부터 테이블, 수납장 등 생활공간으로 필요한 공간을 고정형으로 설치할 수 있다. 개조하지 않은 르노 마스터 15인승 버스는 탑승자들이 허리를 숙이지 않아도 승차와 하차가 가능해 인기가 있을 정도로 내부 전고 역시 넉넉하다.

르노 마스터를 캠핑카로 개조하는 특장 업체들은 저렴한 기본형에서부터 온수 샤워실, 와이드 키친, 냉장고, TV, 에어컨, 리튬이온 추가 배터리, 무시동 히터(PTC) 등을 모두 갖춘 고급형까지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4,000만원대의 르노 마스터 15인승 버스를 구입해 1,000만~4,000만원대까지 운전자의 취향과 자금 사정에 맞춰 캠핑카를 만들 수 있다.

이 같은 장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이동해야 하는 모터홈 특성상 운전자의 편의사양도 중요하다. 편의사양에서도 눈에 띄는 모델이 르노 마스터다. 대시보드와 스티어링휠, 기어 레버와 같은 주요 내부 부품은 일반 승용차 스타일로 크기가 작다. 일반 승용차를 몰던 운전자들도 거부감 없이 바로 적응할 수 있다.

3.5인치 TFT 디스플레이와 후방 감지 센서, 카메라, 자동 전조등, 자동 와이퍼, 차선 이탈 경고 장치, 오토 스타트&스톱 등 다양한 편의 장치를 갖춰 편리하게 운전할 수 있다. 미니 냉장고라 할 수 있는 매직 드로어와 슬라이딩 도어가 달린 10.5L 대형 수납공간도 마련돼 있다.

측풍 저항에 구동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주는 첨단 기능도 있다. 상용차는 덩치가 큰 탓에 일반 승용차보다 공기 저항을 많이 받아 주행 시 영향을 많이 받을 수 있다. 속도를 높이는 과정에서 강한 바람이 불어 차선을 이탈하는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이같은 첨단 기능이 중요하다.

마스터는 이때 구동력을 자동으로 제어, 시속 70㎞ 이상에서도 안전하게 달릴 수 있어 상용차 운전에 익숙하지 않은 운전자도 안전하게 탈 수 있다.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와 트레일러 흔들림 조절 기능도 기본으로 장착돼 있다. 마스터 버스에 장착된 2.3ℓ 직분사 트윈터보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63마력, 최대토크 38.7㎏m의 힘을 낸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최고급 캠핑카를 만들 수 있는 모델이 르노 마스터 15인승 버스”라며, “캠핑카라는 나만의 세컨드하우스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만들며 색다른 레저를 가져볼 수 있다”라고 했다.

본 컨텐츠 저작권은 더아이오토에 있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를 금지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